공공디자인에 관한 논문을 쓴다는 핑계로 이곳 저곳에서 지원을 받았고

다른 곳은 그냥 거쳐가는 곳일 뿐이고,

 항상 꿈꾸던 곳에 도착했고

멋진 사람들과 멋진 시간을 보냈다.


네르비온 강가에 앉아서 샴페인을 터뜨리고,

카약을 하면서 구겐하임을 지나치고,

Deconstruction의 대표적인 작가 프랭크게리의 구겐하임 미술관은 여러가지 의미를 내포하고 있고

그 해석 또한 여러가지로 나타난다.

뭐,,, 네르비온 강의 물고기를 모티브로 하였다지만 어떤 사람은 단순히 파사드에 대한 예술성으로만 건축을 했다는 사람도 있고

잠수함 혹은 조선업을 나타내는 빌바오의 상징을 모티브 했다는 말도 있다.

프랭크 게리는 물고기라고 하였고, 나는 아무렴 좋다.

그가 종이를 구겨서 공간을 디자인함에 특허를 내고 자신만의 디자인프로세스로 사용하는데 무엇인들 믿어야되지 않을까.



나는 아직 그곳에 있다.

Posted by 정승민

MOONBOKYE

BLOG 2009.03.05 01:32 |




꽃다발군 안성수형의 쇼핑몰 문복예(MOONBOKYE)

아름다운 외모와 구수한 부산 사투리를 구사하는 그의 공간에는 그의 패션감각을 따라가고자 벤치마킹을 하는 사람들로 발 들일 틈이 없다고 한다.

멋쟁이의 센스로 넘쳐나는 공간, 문복예

그의 과거를 알게 된다면 다시 한번 홈페이지를 주의깊게 보게 될 것이다.

www.moonbokye.com


Posted by 정승민

Fixed in Paris

BLOG 2009.03.04 01:58 |





파리에 갔던 때가, 작년 여름이다.

그곳에서는 픽시로 폴로를 하고 있었고, 뭔가 다른...그들만의 자전거 문화를 만들고 있는 것 같았다.

사진을 찍는 모든 곳이 그림이 되고,

자전거를 타는 모든곳이 최고의 장소가 되어주었다.


Posted by 정승민

090303

BLOG 2009.03.03 03:12 |









www.fixieandthecity.com


Posted by 정승민

Posted by 정승민



정말 오랜만에 살아있음을 느꼈다.

오랜만에 많은 사람들이 모였고,

또 즐겼다.

나의 롤은 사진을 찍는 것,

찍은 사진의 양이 무려 1000장이 넘으니 많이도 찍었나보다.


보람형을 비롯해 영태, 지수, 형찬, 정혁, 성진, 진우 그리고 나...

 모두 수고하셨고


한달간 오픈하는 NSW POP-UP Store에서 최고의 이벤트가 되었기를.



Posted by 정승민


함께 모여서 회의를 하고

롯데리아 햄버거를 격파하고

NSW에서 평로라를 타고

상한 영태집에서 잠을 자고,

Posted by 정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