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SA]의 디자인

BLOG 2017.09.14 17:52 |


LISA
‘지금까지 알던 단어로 설명하기 어려운 생경한 감동’
리사가 가져온 변화와 영감은 아내로 하여금 음악을 만들고 싶게 했고, 나에게는 그 음악을 담는 디자인을 하고 싶게 만들었다.
빛(Light)의 ‘LI’ 소금(Salt)의 ‘SA’를 더해 만든 딸 아이의 이름을 표지에, 두 단어를 이어주는 ‘&’ 마크를 뒷면에 배치했다. 세상의 빛과 소금(Light & Salt)이 되길 바라는 ‘리사(LISA)’라는 이름이 형압으로 새겨졌다. 하지만 이는 얼핏 봐서는 도드라지지 않고, 주변의 빛을 이용해 살필 때 문득 존재감을 드러내도록 의도했다. 빛이 있음으로써 온전한 형태가 완성되는 것이다. 또한 종이를 눌러 새긴 이름은, 하얀 겨울에 우리 부부에게 내려와 준 리사의 발자국을 연상하게도 한다. 


아직 ‘어떠하다’라고 규정할 수 없는 리사의 존재처럼, 커버에는 어떤 색도 사용되지 않았다. 아이 스스로가 결정할 자신의 가능성에, 섣부른 색을 입히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모든 것이 리사와의 만남에서 시작되었듯, 이를 접하게 될 누군가와도 새로운 관계를 맺게 되기를 바란다. 이것은 컴퓨터 화면 속에 시각적으로만 존재하는 이미지가 아니다. 손으로 만지며 질감을 느끼고, 각도를 틀어가며 살피고, 그 순간의 기류를 통해 풍부한 감정을 느낄 수 있는 실재하는 디자인이며, 그를 통한 아날로그적인 관계를 교류할 때 더 큰 가치가 만들어 낼 것이다. ‘리사’의 음악과 커버가 사람과 사람 사이의 감정의 온도를 교류할 수 있는 매개체가 되기를 기대한다. 






Posted by 정승민

TRVR DAY LEATHER BAG

BLOG 2016.12.14 18:39 |

TRVR DAY LEATHER BAG

밀도 있게 일상이 컨텐츠/제품이 되고 제품이 다시 일상에서 사용되는 .

29CM 함께 진행하는 <스페셜 오더>


<website>

http://www.29cm.co.kr/so/d/index.asp?SO=37



Posted by 정승민

201609_1

BLOG 2016.09.16 00:19 |

사무실 의자를 Herman Miller의 Eames Chair로 교체하였습니다. 

이것 저것 보던 중에 70년대에 Alexander Girard의 패브릭으로 작업한 의자들, 개인적으로는 앉았을 때, 단순한 Fiberglass 재질의 촉감보다 좋습니다. 적당한 투박함과 생각보다 부드럽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포근함을 함께 가지고 있습니다.  스태킹 베이스도 좋지만, 딱히 스태킹을 할 일이 없기에 H 베이스로다가...

가구 중에서 가장 어려우면서 흥미가 가는 디자인이 의자(앉는 그 무엇) 디자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함부러 디자인하지 못하는... 어떻게 보면 우리가 사용하는 가구 중에서 유일하게 우리 신체와 밀착하는 가구 입니다. 모든 가구가 그렇겠지만 의자는 더더욱 사람에 대한 연구를 하여야 되고, 소재와 사이즈, 형태에 대한 고민이 있어야겠지요. 

전형적인 사무실 의자(검은색 가죽 또는 페브릭에 사람보다 크고, 바퀴가 달렸고, 뒤로 하염없이 넘어가는...) 보다는 대담하다면 충분히 대담한 색상에 적당히 절제되어 있는 형태, 



사무실 의자들을 바꾸고 나니, 아내의 요구가 생겼습니다. 

'집 의자는?'


집에 사용할 의자를 찾아봅니다. 그리고 마치 하늘의 계시인 듯... 아침식사를 하며 기지개를 펴는데, 의자 등받이가 부러집니다. 구매를 위한 절호의 찬스. 

냉큼 구매합니다. 아내가 사무실의 의자들을 마음에 들어해서 같은 의자로...

하지만 조금은 깔끔한 친구들로 구했습니다.

기다리고 있습니다. 





Posted by 정승민

최근 며칠 서울 하늘.

BLOG 2016.09.15 00:08 |

그토록 덥고 힘들었던, 여름이 지나갔습니다. 

개인적으로 여름은 가장 힘든 계절이기에... 뭐랄까... 여름은 벗어도 벗어도 더운 계절이라면, 차라리 추운 겨울은 입고 또 입으면 따뜻하기에...

그리고 그 사이에 있는 가장 적절한 계절, 가을. 

바람도, 공기의 온도도, 하늘의 맑기도, 밖에서 활동하기도,.. 뿐만아니라 여행하기에도. 

이런 계절이 오니, 자연스럽게 하늘도 높아지며 멋진 하늘을 보여줍니다. 

아래의 사진들은 보정 없이 필름에 담긴 그대로를 스캔 한 것입니다. 굳이 보정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완벽한 하늘이었지요.  

Leica Minilux로 기록한 사진입니다. 


가야지요. 곧 여행 가야지요. 

어릴적 가장 좋아한 노래인 Earth, Wind & Fire 의 September 덕분인지, 9월은 설레이는 느낌입니다.  노래 가사처럼 9월 21일 되면 마치 꿈의 여성을 만나서 사랑할 줄 알았었던... 하지만 꿈의 여성은 10월에 만났었지요. 

10월은 차분해지고, 또 가장 기다려지는... 깊어지는 가을입니다. 게다가 내 생일까지...

더욱 깊어질 가을을 기대합니다. 



그리고 삼겹살에는 소주, 치킨에는 맥주가 있듯이

가을에는 이것

https://www.youtube.com/watch?v=FtdwuSDNOek




Posted by 정승민

강원도 가는 길

BLOG 2016.08.26 23:26 |

에어컨 없이는 살 수 없는 여름, 

숲에 가고 싶어하는 아내와 함께 강원도로 향했습니다. 사실은 강원도에 가까운 경기도라는 것을 늦게서야 알았습니다. 

자연에서 유기농으로 자란 음식들을 먹고, 에어컨 없이, MSG 없이 건강하게 하루를 보내고 돌아왔습니다. 


25개에 만원하는 강원도 찰옥수수를 사고, 몇 날 며칠을 옥수수만 먹었습니다.  

항상 숲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만, 현실은 함께해야 되는 벌레를 알기에 숲에 살기는 힘듭니다. 


그 곳에 다녀 오는 길을 미니룩스로 담아보았습니다. 



Posted by 정승민

기록

BLOG 2016.02.26 12:37 |



직접 글을 쓰는 것을 선호합니다. 무식해 보이기는 하지만, 사실 디지털 제품과 친하지 않습니다. 

아이폰, 맥북, 아이맥을 연결하는 아이클라우드와 스케즐러가 있지만, 한 번도 사용해 보지 않았습니다.

종이에 직접 쓰며 기록하고, 종이에 직접 그리는 것을 선호합니다.  

위의 일곱가지 펜은 가장 자주 사용하는 펜입니다. 물론 이 밖에도 다양한 펜이 있지만, 사용빈도가 높은 펜들입니다. 

왼쪽부터 Pentel의 스케치용 펜, 후카사와 나오토가 디자인 한 LAMY의 볼펜, CHROMATIC USA 볼펜, Kaweco의 만년필, Aurora의 만년필, 마크뉴슨과 몽블랑이 함께 작업한 펜, 그리고 모나미 플러스펜. 

이 중 가장 자주 사용하는 것은 모나미 플러스펜과 오로라 만년필, 라미의 볼펜 입니다. 아마도 가장 편하게 쓸 수 있는 것이지요. 


펜을 사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내가 펜이라는 것을 사용하며 실제로 '정보를 건축'하게 되는 것입니다. 

적당한 힘의 세기로 펜을 잡고 쓰는 촉각, 눈으로 보는 시각, 펜을 사용할 때 들리는 청각,... 

단순히 우리가 사용하는 오감으로 표현하지 못하는 감각들도 있습니다, 이런 감각이 복합적으로 느껴져 하나의 '이미지 건축' 같은 것이 됩니다.  

그리고 이것들이 키보드로 기록되는 '정보의 건축'과는 분명이 다른 것이구요. 


기록에 관련된 다양한 디바이스와 소프트웨어가 나오지만 이러한 것들이 '펜의 기록'을 대체하지는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실재하지 않는 디지털 공간의 기록 보다는 하드웨어로서 실재하는 공간에 기록하는 것, 앞으로 그 어떤 디지털 디바이스가 나오더라도 변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저는... 



Posted by 정승민

201601_삿포로 출장

BLOG 2016.02.21 20:51 |

이번 삿포로 출장은 광훈형, 승현형, 영무 뿐만 아니라 아내와도 함께 갔습니다. 

낮에는 일을 하고, 저녁에는 만나서 함께 좋은 시간들을 나누고.. 함께 하는 출장이 혼자 가는 것 보다 확실히 즐겁......

여행기는 아니기에 그냥 몇 장의 사진들을 남겼습니다. 예전과 다르게 글을 쓰는 것이 힘이 듭니다. 

하늘에서 본 서울은 아름답군요. 서울인지 삿포로인지 모르겠지만 왠지 서울일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가장 마음에 들었던 호텔의 손잡이 문. 



눈이 오지 않는다하여 뭔가 허전할 것 같았던 출장에 함박눈이 내립니다. 

삿포로는 눈이 내려야 아름답지요. 



일본을 보면서 부러운 것 중에 하나가 제복 문화입니다. 경찰, 역무원, 공사장 인부, 매장의 직원, 등등 뭔가 부족한 듯 하지만 너무나도 잘 어울립니다.

그리고 출근을 할 때 유니폼을 입고 출근하고 유니폼을 입고 퇴근합니다. 뭔가 프로페셔날한 느낌이지요.  

눈이 오지 않았으면 정말 허전했을 풍경들. 



김대표님은 뭔가 열심히 뽑고 있습니다. 

김대표님 부부의 신혼같은 모습. 항상 신혼 같다던데...

요즘 열심히 앨범 작업을 하고 있던데 조만간 나올 앨범, 기대가 됩니다. 


아침을 먹으러 온 단체의 모습. 

여성분들은 여성분들끼리 온천으로 떠나기 전, 우리는 일터로 나가기 전의 모습입니다. 








당신들...

긔요미 영무. 


조실장님은 왜 이러실까요...







마무리랄까...

역시 삿포로는 눈.

Posted by 정승민

로이즈 초콜릿의 2016년을 위해서 삿포로로 간 출장. 

그 곳을 처음 방문한 3년전, 기억에 남는 것은 도시를 온통 뒤덮고 있는 흰색 눈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지역(훗카이도)을 대표하는 특산품이라 불리우는 로이즈 초콜릿이었습니다. 

본사를 방문하여 사무실과 생산 라인을 보았을 때, 비정상적일 정도로 완벽한 시스템을 갖춘 회사, 그리고 그것을 구성하는 사람들. 가장 일본스러우면서 소름이 돋는 부분이었습니다. 

이 회사에서 초콜릿을 접근하는 방법, 생산라인, 유통과정, 그리고 소비자에게 판매 되기까지, 감탄할 수 밖에 없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부분이 매우 '인간적'이라는 표현을 하고 싶은데, 여느 공장의 생산라인과 같이 '쉬엄쉬엄 해~', '대충대충 해'와 같이 빈틈을 주는 인간적인 부분이라기 보다는, 정말 인간을 위한 시스템과 그것을 지키는 모습에서 '인간적'인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미팅중에 로이즈 초콜릿의 회장님께서 "최고의 초콜릿을 만들겠습니다."가 아닌 "먹으면 미소가 나오는 초콜릿을 만들고 싶습니다."라는 말씀을 듣고, 함께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Posted by 정승민

2015년, 12장의 사진

BLOG 2016.01.14 12:04 |

살아가면서 '정말 의미 깊은 한 해였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그런 시간들이 있습니다. 그렇게 생각해보면 2008년이 그러했고, 또 7년뒤인 2015년이 그러한 해인듯 합니다. 

내 인생이 바뀌었다고 할만큼 정말 많은 일들이 있었고, 그 것들로 의미 깊은 시간이 되었습니다. 항상 지나고 보면 아쉬운 것들도 있기 마련이지만, 그래도 너무 좋은 한 해가 아니었나 생각됩니다. 

2012년을 시작으로 2013년, 2014년, 그리고  네 번째인 2015년. 1년을 정리하는 사진입니다. 12장의 사진으로 1년이 정리가 되겠냐만은...



2015년의 1월은 뉴욕 출장으로 시작하였습니다. 

눈 오는 뉴욕, 에이스호텔, 수 많은 한인식당, 스텀타운, 인텔리젠시아, 새벽의 소주. T.I, 라이언 맥긴리,...

촬영차 갔던 뉴욕. 

사진은 오전 콜 타임전, 숙소 1층에 있는 스텀타운에서 밖을 바라본 모습. 물론 공간도 좋았지만, 그 곳을 이루고 있는 사람들이 멋진 공간.  물론, 자재들의 디테일도 좋습니다.   



2월

부산에 있었습니다. 지금의 와이프와 함께 광훈이형네에서 2박3일을. 밤새도록 피아노 치고, 기타 치고, 노래 부르고, 음악 공유하고.. 

고등학교, 대학교 시절에는 여름에 부산이 좋았다면, 지금은 가을, 겨울의 부산이 좋습니다. 물론 가을, 겨울에는 비키니 입은 누나들은 없겠지만...

2015년 중 가장 따뜻한 2월이었습니다. 



3월

일상으로 돌아온 3월. 

5월에 결혼하게 된 다는 것을 사람들에게 알리게 되었고, 결혼을 준비하면서 평화로운 시간들을 보냈습니다. 

사진은... 이제는 한쪽 구석으로 밀려나게 된 braun(feat.Dieter Rams)사의 아뜰리에.. 공간에서 큰 중심을 잡고 있었는데, 아쉽게 사무실의 장 위에 전시되어 있습니다. 



4월

결혼식에 초대할 사람들을 위한 청첩장을 만들었습니다. 

무엇보다 결혼 당사자인 우리 '둘'을 위한 결혼식이 아닌, 모두에게 의미가 있는 그런 결혼식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청첩장을 디자인 하였습니다. 

사실 수 많은 청첩장을 받아보았고, 결혼식에 다녀와 보았지만...청첩장을 받아서 시간이 지나면 집에 모셔두기도 애매해고, 그렇다고 부부의 이름이 적인 카드를 버린다는 것도 애매해고...

물론 모든 분들이 그렇지는 않지만, 내 인생에 가장 중요한 행사라고 할 수 있는 결혼식의 초대장을 흔한 청첩장 업체에다가 맡기기는 싫었습니다. 

이럴거라면 '버리지 못하는' 청첩장을 디자인하고 싶었습니다. 그 후에도 반드시 쓰임을 가질 수 있는 봉투, 그리고 안에 들어가는 초대장도 '메세지 카드'로 직접...




5월

그렇게 5월 29일에 소망교회에서 결혼하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서, 

불과 1년 전만해도 내가 이렇게 결혼을 하게 될 줄을 몰랐는데, 너무나 많은 복을 받은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우리 둘의 결혼을 위해서 힘써 주셨고, 또 배려해 주셨습니다. 그분들의 도움이 없으면 결혼하지 못할 정도로 말이죠. 

7개월이 지난 지금 생각해 보니, 내 인생 최고의 순간 중 하나이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물론 앞으로 살아가는 우리의 날이 중요하지만요.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할 수 있는 부부가 되자는 그런 기도.. 그리고 그렇게 살겠습니다. 



6월

그렇게 결혼을 하였고, 우리는 신혼여행을 떠났습니다. 

1달동안 프랑스 파리, 니스, 덴마크, 파리를 함께하는 일정으로, 1달동안 신혼여행을 간다는 것은.

지나고 나서 생각해 보니 더더욱 그리워지는 그런 시간이기도 합니다. 



7월

결혼준비, 결혼식, 신혼여행. 세달이라는 시간이 너무나 빠르게 훌쩍 지나가버리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신혼여행 복귀 후 바로 촬영차 뉴욕으로 갔습니다. 지나치게 더웠던... 

사진은 라꼴롬 카페.. 다양한 사람들.



8월

아주 짧게 휴가를 다녀왔습니다. 

부산으로 그리고 부산 근처의 산으로, 네 커플이 모여서 밤새우며 이야기 했던 캠핑. 




9월

함께 호주로 떠났습니다. 우리가 결혼을 하며 많은 분들께 도움을 받았고, 이번에는 우리가 그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다녀왔습니다. 

하지만 열심히 놀다 온 것 처럼 보이는.... 사실 1주일 정도 신나게 여행했습니다. 



10월 

사무실 한 쪽 벽면에 자리잡고 있던 디터람스의 오디오가 없어지고 새로운 오디오 기기들로 자리를 채우게 되었습니다. 

저의 생일을 맞이하여 아내가 선물한 것입니다. 연애할 때, '보이는 것 보다 들리는 것이 중요하다.' 라고 이야기 한 것을 기억해 두었다가, '좋은 소리'를 선물하고 싶었다고 하네요. 

매킨토시 ma-6200 인티엠프, JBL Lancer77, Denon DP-2000, 그리고 블루투스 리시버까지... 

일은 안 하고 매일 음악만 듣고 있....



11월

생일 한 달 뒤인 11월은 아내의 생일. 

생일 당일까지도 서프라이즈 파티가 없냐고 소심해져있는 아내를 위해 서프라이즈를 준비했습니다. 그 어느때보다 행복하기를 바라는 마음. 


12월

출장간 아내와 영상통화를 하며.. 

열심히 일 한 12월



이렇게 한 해를 마무리하며 글을 적고 있는 지금, 돌이켜보면 2015년은 너무나 큰 사랑을 받았고 행복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시간, 일상을 '밀도' 있게 만드는 것이 '잘' 사는 것이 아닌가... 라는 생각을 해보는 지금입니다. 


Posted by 정승민

TRVR DAY LEATHER BAG

BLOG 2015.12.08 13:43 |

TRVR DAY LEATHER BAG

CHECK THIS WEBSITE. 

http://trvr.cc

http://trvrstore.com










Posted by 정승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