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획으로 세웠던 '한반도 투어'의 두번째 라이딩.  여름 휴가 때 다녀온 '강원도 고성에서 해운대' 투어의 연장선. 남해 투어링이 시작되었습니다.
방구석에 박혀서 보내는 우울한 휴가보다 멋진 한국을 보고자하는 목적과...무엇보다도 '일단 한다!'라고 내질렀던 말에대한 책임. 그리고 나 자신에게 한 약속은 지키자! 라는 마음에 외로울 것으로 예상되는 여행을 떠났습니다.






출발하기 전, 준비물들을 한자리에 챙겨두고 사진을 찍어보니, 여름에 윤찬이와 함께 간 라이딩보다 확실히 짐이 많아졌습니다.
날씨도 추워졌고 나눠서 가지고 간 공구도 혼자서 챙겨가야했기 때문에...


금요일 회사를 마치고 채비를 하여 나가며 집 앞에서 한 컷.
1989년에 만들어진 콜나고 마스터 피우, 저번 여름 투어링 때, 그렇게 많은 비를 맞고도 멀쩡합니다.
'이번 투어도 잘 부탁해..'


서울 강변터미널에서 해운대로 바로가는 버스가 있어서 그것을 타고 자정 즈음에 출발하니 4시간 40분 정도 소요가 되었습니다.
새벽 5시가 다 되어서 도착한 해운대는..........아......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어느정도 내릴 것은 예상했지만... 많이 옵니다. 그래도 비가 그칠 때 까지 기다릴 수 없으니 출발합니다.


가을 비를 맞아보니 예전에 달리며 맞은 여름 비는 사막에서 만나는 '오아시스' 같은 것이었습니다.
빗줄기가 약해질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부산을 벗어날 즈음, 너무 춥고 배고프고...가까이 보이는 분식집으로 들어갔습니다.


분식집에서 라면과 김밥을 먹고 다시 충전을합니다.
분식집 아주머니께서는 저의 나이와 사는 곳, 직업을 물어보시더니 자기 딸을 소개시켜주겠다고 합니다. 갑자기 이게 무슨말...?
따님이 이제 곧 오니 기다려라고 합니다. 이거 뭔가 무서워...도망치듯 나왔습니다.


첫째 날, 진주까지 갈 것으로 계획을 잡았지만 추운날씨에 맞은 비 덕분인지 오한을 시작으로 감기와 몸살을 획득하였습니다.
정신이 몽롱해지고..일단 어디든 들어가야겠다는 생각에 가까운 모텔로 들어갔습니다.


어딘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고 침대에 누워 몸을 녹였습니다.
세시간쯤 자고 일어나니 살 것 같아, 비를 많이 맞은 자전거를 손보고 젖은 옷들을 말리기 시작했습니다.


옷을 갈아입고 나온 곳에 비가 그치고 구름사이로 해가 나왔습니다.
어딘지도 모르고 멈췄던 첫째날 쉬어가는 곳은 진해였습니다.
아주 어릴적 해군 군함을 타러 소풍왔던 기억이 나는 곳...


오전 내도록 오던 비는 그치고 밝은 햇살이...젠장할...
빌어먹을 날씨는 날 싫어하나 봅니다. 자전거 탈 때는 그렇게 비를 쏟아내더니...


여튼 이런 모습이 아름답습니다.


진해 터미널 근처를 산책하는 저는 아주 멋진 모습을 사진기에 담았습니다.
비록 똑딱이로 찍은 사진이지만... 아름다운 모습은..최고였습니다.
'떠나지 않는 자'는 절대 볼 수 없는!! 그런 것이!!
아...동네 주민은 그냥 볼 수 있.......





혼자서 외롭게 커피를 마시며 몸을 녹이고 있는데 기훈형님이 연락이 와서 어디냐고 물어봅니다.
부산 해운대에서 애마 '골프'를 타고 달려온 기훈행님은 차를 타고 진해 투어를 하자고 합니다.
마신이 고향인 형 덕분에 진해루와 진해의 멋진 곳을 산책하고 저녁을 먹으러 창원으로 갑니다.


애마 '골프'.
아...골프.. 우리 곧 다시 만나자.


혼자 여행하면서 절대로 할 수 없는 것!!!!!
기훈행님 덕분에 삼겹살을 구워 먹습니다.


투어 중, 유일한 내 사진...


후식으로 아이스크림을 얻어먹습니다. 엄청큰 아이스크림...달리면서 떨어진 당을 채우기에는 안성맞춤이었습니다.
이렇게 기훈행님 덕분에 외롭지 앉은 밤을 보내고 하루를 마무리 합니다.


둘째날 라이딩을 위해. 에너지들을 가방에 가득 넣습니다.
차가 달리려면 기름을 넣듯, 자전거를 타고 갈려면 배를 채우고 떨어진 당을 채워야 합니다. '당 떨어진다' 라는 말은 진짜입니다.


달리는 중간중간 먹는 연양갱은 최고의 에너지바 입니다! 라이딩의 필수품 연.양.갱.



다행이 비는 오지 않았습니다. 조용하고 멋진 길을 달려서 진주에 도착합니다.


진주 시내를 가로지르는 강 둔치는 자전거 타기에 상당히 잘 정리가 되어 있는 듯 보입니다.
중요한 것은 자전거 도로가 아닙니다. 배가 고픕니다.
진주에는 맛있는 칼국수가 있다는 정보가 있었기에 그 칼국수를 먹으러...진주 시내를 구석구석 뒤집니다.


하지만 결국 칼국수집은 찾지 못하고...
대안으로 생각했던 '제일식당'이라는 곳을 찾아갔습니다.


맛집으로 소문난 곳의 메뉴는 '육회비빔밥'입니다. 고소하고 아주 맛있습니다.
하.지.만...!! 양이 적습니다.
다른 군것질을 하고 출발.


순천까지 쉬지 않고 달려가...저녁을 먹을까...하였지만. 최종 목적지를 벌교로 잡은만큼...참고..벌교까지 달려갑니다.
야간 라이딩 채비를 하고...


차들이 엄청 많이 다니는 무시무시한 국도를 달려 벌교에 다다릅니다.


벌교에 숙소를 잡고.. 벌교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있었으니!!
꼬막!!!!!
꼬막 무침회와 꼬막 된장 등과 함께 먹는 밥은...왜 사람들이 '벌교...벌교...'하는 지 알 수 있는 맛입니다.


외로운 밤을 달래기 위한 맥주....를 구매하여 숙소로 들어갑니다.
이렇게 둘째날을 마무리 짓고..
마지막 라이딩을 준비합니다.


아침부터 비가...내립니다. 비...비.....비..이놈의 비는 나를 그렇게 싫어하는지..또..비가..


비가 오지만..달립니다. 달려야죠...
벌교에서 땅끝으로 가는 길에는 유난히도 거대한 트럭이 많이 다닙니다.


이번에 장만한 캣아이 스트라이다(?) 속도계..
이놈. 반응속도도 빠르고 간편한 사용법에 좋습니다. 하지만 클래식 자전거와 전혀 어울리지 않은 외관 덕분에 당장이라도 떼어서 버리고 싶습니다.
내가 왜 이걸 샀는지...


빗물과 함께 취어 올라오는 흙, 모래..


강진을 지나서 해남으로 들어서는 입구에는...어마어마하게 멋진 산이 있습니다.
바위로 이루어진 산에 중간중간 석간송과 나무들이 있습니다. TV에서 보던 금강산인 것 같기도 하고....
여기서 부터..이제 다 왔다는 생각에 가벼운 마음가짐으로 라이딩을 하였는데...
계속 이어지는 업힐과 다운 힐....족히 10개는 넘는 것 같습니다.


아침일찍 출발하여 해가지기전에 땅끝마을 도착! 드디어...
삼일간의 라이딩 끝에 도착한 해남 땅끝마을에 도착했습니다.
하지만 이게 무슨 농간질인지... 무심하기도 하지.. 엄청나게 많은 비를 맞으며 땅끝마을에 도착하니..햇볕을 내려주시는...


여튼, 짐을 풀고 샤워를 한 후. 땅끝마을 전망대로 올라갔습니다. 산책로가 잘 되어 있고, 연인......들이 산책하기에 좋은 곳이 분명합니다.


도착한 전망대에서 마을을 보고있자니..마치 뉴질랜드의 퀸스타운과 매우 흡사한 모습이었습니다.


올라가는 길에 산책로 좌우측으로 놓여져 있던 조명들은..이상하게 하나도 켜지지 않았습니다. 산 속에서 길을 잃고 방황하다가 번쩍이듯 스쳐 지나간 아이폰 어플. 냉큼 플래쉬 어플을 받아서 도움을 받아 산을 내려왔습니다. 하지만.....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홀로 버려진 산에 있는 다는 것은 두번다시는 하기 싫은 경험입니다.


땅끝마을의 아침은 상쾌했으며 하늘은 청명했습니다. 햇볕은 눈 부셨고.. 외로웠습니다.


방파제로 나가서 본 마을의 모습. 하늘도 깨끗하고 정말 쉬기 좋은 곳입니다.
다만 깡패같은 밥값만 아니면....


처음으로 이용해본 똑딱이 카메라의 셀프타이머.
한반도 조형물 앞에서 찍어보았습니다. 마무리 사진이라 생각하니 조금은 뿌듯하며 스스로가 자랑 스러....
한반도 투어를 계획했었고 2/3을 해내서 기쁜마음도 있고. 마지막 남은 서해안 투어가 조금은 걱정스럽기도 합니다.


이번 투어를 마무리 지으며.. 처음 달리기 전에 했던 생각들... 이런 저런 진지한 생각을 할 시간도 많았고 달리는 내내 비도오고 감기 몸살도 득템했지만 혼자했기에 더욱 보람찬 시간이긴 개뿔...진짜 외롭고 무섭고 혼자 밥집 들어가니 1인분은 안 판다고 하고..산에서 해지고...길 헤매고..
여행 동반자를 구해서 가자는 교훈을!
Posted by 정승민

홍천 라이딩 & 캠핑

BLOG 2011.10.05 23:44 |

깊어가는 가을,
겨울이 오기전에 가을을 만끽하기 위해서 홍천으로 캠핑을 떠났습니다.




정말 아름다운 가을의 색입니다.


자전거를 타고 가고 싶은 마음은 하늘같았지만 다른분들의 서포트를 위해서 차를가지고 용문역으로 향했습니다.


먼저 도착한 용문역에서 차 안에 넣어두었던 브롬톤을 꺼내서 주변을 달렸습니다.
이날 아침 날씨는 마치 겨울과 같아서 패딩을 꺼내 입었습니다.
혹시나 춥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섰습니다.


도착한 일행은 춥다고 햇빛을 찾아서 갔습니다. 윤찬군은 햇빛에서 김밥을 먹으며 바들바들 떨었으며 김준영은 바닥에 퍼질러 앉아...


같은 팀이지만 처음으로 함께 달린 경륜선수 영일형님. 복장부터 다릅니다. 트랙차를 가지고 스파이크를 신었습니다.
그리고 김연아를 연상케 하는...신발 밖 양말(?)을 착용하였고 옆에 계신 기석형님은 탐나는 엉덩이를 두드렸습니다.


라이딩 그룹의 후미에 자리한 브롬톤 두대, 예림양과 형미누나, 현주누나가 번갈아 타며 라이딩 그룹을 뒤 쫓았습니다.


영양보충을 하고 있는 주 누나,
개인적으로 가장 좋은 것 같은 에너지 보충제 입니다. 연양갱!!
약간의 수분도 들어가있고 씁쓸한 가루나 에너지겔과는 다르게 맛도 있습니다. 단, 한자리에서 많이 먹게 된다는 단점이 있기도 하지만...


'홍천이 닭갈비의 원조다!'라는 윤찬군의 말을 듣고, 홍천의 맛진 '대우 닭갈비'집으로 찾아갔습니다.


상당히 부드러운 닭고기와 적당히 매콤한 양념은 아주 잘 어울렸으며 40km를 달려온 우리들의 허기진 배를 채우기에는 아주 좋은 점심이었습니다.
가리봉 시장의 중국집에 이어 두번째로 식당을 추천한 원윤찬군. 2전 2승입니다.


화려한 복장을 선사하신 영일형, 달리는 내내 후미에서 다른 라이더들을 리드하고 케어 하며 달렸습니다.


저도 운전을 하다...근질근질한 허벅지를 감당하지 못하고 차에서 뛰쳐내려 성호군과 교체하였습니다.


'뚜르 드 프랑스'를 보면 마지막 다운힐 전 10km구간은 업힐 구간입니다.
마치 그 대회라도 재연하는 듯... 10km 정도 거리의 업힐 구간이 나왔습니다.
다들 지쳐서 올라가기 힘들고. 50-13 기어비를 하는 영일형님도 한번 쉬었습니다.


영일 형님과 필적할 만한 업힐 실력을 가진 윤찬군...대단합니다.


어디선가 모르게 갑자기 나타난 문형형님, 오전에 교회를 갔다가 형수님과 13개월 하섬이와 동행해.. 이곳으로 왔습니다.


80km를 달려서 도착한 '해미르캠핑장'
강원도 홍천에 위치했으며, 바로 옆으로는 에매랄드빛의 계곡도 있습니다. 시설도 깔끔하고 상당히 좋았습니다.


먼 거리를 달려온 자전거도 쉬어주고.


해가지기전 짐을 풀고 저녁을 먹을 채비를 했습니다.


소나무 숲 사이로 보이는 강원도 홍천의 하늘은 군대에서 받아보는 편지만큼이나 반갑고 설레이는 것이었습니다. 마치 오로라...


주부9단은 6km 정도 떨어진 곳의 마트로 가서 장을 봤습니다.


장보러 함께간 하섬이. 안보는 사이에 많이 컷습니다.
예전에는 여자만 좋아하더니, 이젠 제 품에 안겨서도 안 울고 잘 있습니다.


캠핑에서 빠질 수 없는 소세지와 고기!... 고기1!!!


고기와 소세지가 맛있게 익어갑니다.


그리고 빠질 수 없는 맥주!!


많은 거리를 달려온 성호군, 피곤하지만 지금은 먹어야 됩니다.


윤찬? 이도..


준영군은 형미누나에게 사랑을 고백합니다. 상추다발을 준비해서, 결국엔 승락을 했던 것으로 기억나는데...


이렇게 홍천에서의 밤은 무르익어가고..


숯 사이에서 등장한 고구마. 밤고구마. 이...건 뭐. 캠핑의 마무리라고 할 수 있겠죠.


고구마와 감자가....


아침에 먼저 일어나 어제밤 고기&소세지&맥주 파티의 흔적을 없애고 주변을 정리하고 설거지를 하였습니다.
그리고는 화장실이 아닌 계곡으로 와서 씻고 하루를 준비하였습니다.


아침 메뉴는 김치, 만두, 소세지, 양파, 깻잎 라면입니다.


멋진 풍경이 펼쳐지는 이고.


형미누나, 상택커플. 하하하.


정승민과 상택 커플.


다시 떠날 채비를 합니다. 브롬톤은 차 트렁크에 실어서 서울로.


아쉬움이 남았는지, 기석형은 소나무 숲은 배외합니다.





예림양의 자전거 앞바퀴 펑크를 떼우고.


이날 사람들의 사진을 찍어준 형미누나, 고생이 많았습니다.


단체 사진을 찍고 출발!


영상 작업을 할 것이라는 윤찬군은 막판에서야 영상을 찍기 시작합니다.
어떤 영상이 나올지 기대가 됩니다.





달리고 달리다가 발견한 아주 멋진 숲.
우리들은 그 숲에서 한동안 머물며 사진을 찍고, 휴식 시간을 가지며 시간을 보냅니다.

















1박 2일의 짧은 여행이었지만, 함께 참가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며 덕분에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2011년 가을의 멋진 추억을 남깁니다.
이날 보았던 가을의 색이며 맛있는 음식이며 조만간 다시한번 모입시다.
금색잔디의 서울 숲에서! 도시락과 함께!

Posted by 정승민

고성 to 해운대 D+2

BLOG 2011.08.29 23:36 |
고성 to 해운대 이틀째.

이번 라이딩을 계획하며 꿈도 꾸지 못했던 멋진 곳을 보게된 것.
첫째날 폭우에 이어, 폭염이 시작된 둘째날이었습니다.






폭우가 내리던 첫째날 저녁, 방에 있던 꿉꿉한 옷들과 비 맞은 자전거를 들고 밖으로 가지고 나가 일광욕을 시켜주었습니다.
30도가 넘을 것이라는 일기예보를 보고 준비를 단단히 하고 나가야만 했습니다.


가장 큰 준비는 무엇보다 든든한 아침입니다.
아무래도 밥을 먹어야 가장 좋다는 것을 알기에 해물찌게와 함께 밥을 먹고 채비를 하여 출발하였습니다.


임원이라는 곳에서 출발하여 강원도를 벗어나는 길은 너무나도 가파은 언덕들이 즐비하였습니다.
자동차 전용도로로 바뀐 7번국도를 더 이상 달리지 못 하고 해안도로를 이용해서 달렸습니다.


끝날줄 모르는 업힐에 금새 지쳐서 쓰러지고 힘을 내서 다시 달립니다.





이 언덕의 정점에는 강원도에서 경상북도의 경계가 있었습니다. 
드디어 경상북도로 넘어갔습니다.


울진으로 들어서니 멋진 바다를 옆에 끼고 달릴 수 있어 다행이었습니다.
처음 해안도로를 달리겠다는 계획이 강원도의 가파른 언덕들을 지나서야 빛을 보았습니다.


해안도로를 옆으로 끼고 달리는 투어링은 여느 라이딩과 비교하지 못 할 만큼 멋진 것이었습니다.
소름끼칠 정도로 멋진 바다의 모습에 자주 쉬었고, 바다에 들어가고 싶은 마음이 컷지만 단념하고 전진하였습니다.





이 곳에서 볼 수만 있는 멋진 바다입니다.
아주 짧은 구간에서만 이런 멋진 바다를 볼 수 있는 곳. 곧 있을 두번째 휴가를 보낼 곳 입니다.
하지만.....함께 갈....사람이 없습니다.



울진을 지나서 우린 영덕에 도착했고 고래불해수욕장을 지나 대진에 도착해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두명이서 만원에 배부를 정도로 많은 회를 먹었습니다.
저녁을 먹은 후 팥빙수를 섭취하고 바로 출발하였고...
낮 시간에 있었던 폭염은 어디로갔는지...다시 폭우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비를 피해서 달리던 우리에게 크나큰 시련이 닥쳤습니다.
윤찬군의 자전거 앞 바퀴에 압정이 박혀있었던 것입니다.
근데 신기하게도 윤찬군의 타이어는...무슨 런플렛타이어인가요.
터진째로 강구항까지 4~5km 가량을 그냥 달렸습니다.
강구항에 도착해서 숙소를 정하고 우리는 마지막 라이딩을 남겨둔채 둘째날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이틀째의 강한 태양은 장관을 연출하였고 이는 아직도 머리속에 남아있습니다.

둘째날 까지 310km 가량을 달렸습니다.
Posted by 정승민

20110702

BLOG 2011.07.03 16:15 |


사람들과 함께 서울도심 라이딩을 하였습니다.
가리봉 시장이라는 처음 가 보는 곳. 윤찬의 소개로 중국분께서 직접 요리해 주시는 중국집에 갔습니다.


밑의 인물은 제가 아닙니다.


이곳의 모델 김준영군.
심하게 갈증을 느꼈던 우리들은 일단 칭따오를 시켰습니다.
이런 곳에서 먹어야지만 맛있다는 칭따오.


차이나타운 같은...가리봉 시장
물만두를 시작으로...요리를 감상하세요.





위 인물은 제가 아닙니다.
Posted by 정승민

100301

BLOG 2010.03.02 00:01 |



하루종일 집에 있어 답답하기도 하고
발톱깎기도 힘들정도의 살이 싫어 운동을 하러 나갔습니다.

신사로 간 뒤 반포로 향했습니다.
반포로 향하던 길에 보이던 한강과 강을 비추는 보름달은 멋졌습니다.
밤에 본 반포는 멋졌고 

운동을 하고 왔더니 배가 고픕니다.
아, 무엇인가를 먹어야겠군요. 땀흘린 보람이 없어지려합니다.





Posted by 정승민

090801_Ride to 해운대

BLOG 2009.08.06 00:16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구에서 부산 해운대까지
a total distance - 140km
Our goal is to arrive 해운대 in a day on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 started with fighting at 4:00AM sharply.

사용자 삽입 이미지

Our the first rest place is a convenience store near 가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s a wind blew while being calm, tunnel was equipped with the highest riding condi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 second rest place 청도.It took approximately 2 hours.
I arrive here prior to the sun rising, and weather is still coo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hen the sun rises, we were going toward 밀양.
It was really the highest dramatic scenery, and we could see the beautiful sun between cloudy and fog that is over the moutin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 were able to visit the great restaurant with help of resident.
You cannot but be surprised if you see this.

사용자 삽입 이미지

Inside was quiet,

사용자 삽입 이미지

Main dish is only 3500 w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staurant gave us 11 dishes and one rice mo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was totally worst, and Up-hill seemed to vomit.
We gave up to ride bicycle and started for walking....faced trouble first..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Finally, we subjugate mountaintop and may not forget coolly a wind swelling up.

사용자 삽입 이미지

I didn't equip a brake, and I went. This has caused an problem that I got convulsion at my leg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 arrived 김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 were hard so much, that's why you can see the picture like that. That position is unexplainablely comfortab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A problem occurred to us.
flat tir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nd we faced another problems.
We met with a tunnel on a hill edge, so we wasn't able to go any more.
Fortunately, we got on a truck, and we could pass through a tunn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 met a person who help us to arrive to 해운대.
He was Mr.Korea and generous as his muscl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at the night, Fucking noisy performance..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 am God of 포고. 1001,1002,1003,1004,1005......1298

I was proud of myself. I was glad that I arrived to Busan in eight hours only and won in fight with myself.
Though legs were painful, this was a good opportunity that tried to test my limit.
Sinserely thankful to my legs and my bike.




Posted by 정승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