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1225_Christmas

BLOG 2010.12.25 22:30 |



2010년의 크리스마스는 영태와 성호화 함께 하였습니다.
동대문에 먼저 도착하여, '아름다운 프로젝트'를 위한 재료들을 샀습니다.
그리고 동묘로 가서 영태와 성호화 합체하였습니다.
추운 날씨 속에서 만난 우리는 열량이 필요했고, 육포 마니아 성호는 카라비나에 육포를 끼워서 다니는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영태는 저렇게 껴입고도 춥다고 하였으니 얼마나 추운지...참...

추운 몸을 녹이러 다시 동대문과 종로 사이에 있는 닭한마리를 격파하러 갔습니다.
살살 녹아들어가는 진한맛이.....make me happy....

추운날에는 따뜻한 음료를 사서 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좋습니다. 전 베지밀 비가 좋습니다. 에이는 달지 않거든요...


Posted by 정승민

100411

BLOG 2010.04.11 22:11 |




신사 - 동대문 - 신설동 - 동묘 - 황학동 - 반포 - 홍대 - 신사


길었던 하루였습니다.
일요일 늦잠을 없애려 아침일찍 일어나 동대문에 갔습니다.
동대문 오케이아웃도어 매장에 들러 MAMMUT의 그것을 확인하고 구매를 하려고 하였으나
Arc`teryx의 그것을 보고 구매를 미뤄둔 채, 글을 쓰고있는 지금까지도 설레이고 있습니다.
자신을 주체 할 수 없을 것 같아 냉큼 나와버렸습니다.
아크테릭스는 아름답기 때문에 아크테릭스라고 하나 봅니다.
 

동대문역사문화공원을 들러 금빛 잔디 사이에서 녹색의 봄이 왔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신설동에서는 아이패드와 견줄만한 크기와 형태의 계산기를 팔고 있었습니다.
이 계산기로 계산을 하면 돈을 많이 모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백내장, 녹내장, 난시, 근시, 노안을 수술 없이 치료할 수 있다는 할아버지는 약을 팔고 있었습니다.
아마 내년 노벨상 시상식에서 뵐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반포로 가서 기석형을 만나고 형의 신들린 트릭을 보았습니다. 머리만 지저스가 아니라 트릭도 지저스를 연상케 하더군요.
우리는 홍대로가서 세상에서 한 사람만을 위해서 만든다는 수제버거를 먹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감싸롱 수제버거는... 맛있습니다.


그리고 동묘에는 무서운 무기를 팝니다. 옷과 함께 총을 팔고, 트럭 뒤에는 미사일을 팔고 있습니다.
호신술보다 미사일이 한방이 안전할 듯 해요...


 

Posted by 정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