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은 Millet가 90주년이 되는 해입니다. 90주년을 맞이하여
Millet는 역사성과 기술력을 보여줄 수 있는 전시 및 행사를
마련하였습니다. 전설적인 등반가 라인홀트 메스너를 비롯 국내 정상
산악인인 엄홍길에 이르기까지 최고의 산악인들과 함께한 히스토리
자료와 우수한 품질의 제품들을 실제로 체험해볼 수 있는 이번 행사는
Gore-Tex사 함께 진행됩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는 세계 최초로 Gore-Tex사의 새로운 소재인
Active Shell을 사용한 제품과 새롭게 출시되는 M-Limited S/S 상품을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Active Shell : Gore-Tex Active Shell은 Gore-Tex사의 새로운 소재이다.
  기술혁신을 통하여 뛰어난 통기성, 방수 그리고 방풍 기능을 지닌
  Active Shell은 모든 산악 활동에 최적화되어 있다.
또한 이번 행사에서는 직접 Millet의 제품들을 착용해 보실 수 있으며
추첨을 통하여 Millet의 90주년 GORE-TEX 자켓과 티셔츠, 가방, 파우치를 비롯하여
자전거 샵 DICE에서 제작된 LEADER X Millet 90th Concept Bike 프레임 등
총 2000만원 상당의 다양한 경품을 증정합니다.
행사장에서는 럭키드로우도 진행될 예정이니 티켓을 꼭 지참해주시기 바랍니다.

*초대권 배포는 지정된 샾이나 온라인 웹, 트위터를 통하여 추후에 공지가 됩니다.
많은 관심을 기울여 주시고, 꼭 참석 해서 자리를 빛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90th Celebrate Experience"
 
MILLET 90th Anniversary Party
2011.02.25(FRI) 17PM~20PM
MU:LOUNGE IN ITAEWON
AND
M-LIMITED BY MILLET LAUNCHING PARTY
2011.02.25(FRI) 21PM ~ 2011.02.26(SAT) 04AM
MU:Lounge IN ITAEWON
More Info.
WWW.MILLET.CO.KR
WWW.M-lIMITED.CO.KR

DJs
LEFTO (BROWNSWOOD / BLUE NOTE,BELGIUM)
MASAYA FANTASISTA(JAZZY SPORT)
DJ SKIP(H-SQUAD),가리온
DJ JINWOOK, DJ JINMOO(360SOUNDS), DJ CONAN(OH,RECORDS)
SIMO & MOOD SCHULA (SOUND ON)

VJ : ISPY & THE MAZE
MC : Make-1(360SOUNDS)
PERFORMER : BOPSTER SCAT

::문의사항::

공연문의:
E-mail - m_limited@millet.co.kr
Call - (02) 302-4426
twitter - http://twitter.com/milletoutdoor
          http://twitter.com/m_limited2011

행사장:
Mu:Lounge ITAEWON
서울특별시 용산구 이태원동 112-4 *112-4 Itaewon-dong, Yongsan-gu Seoul
*Office T 02.749.0646

Posted by 정승민

090328

BLOG 2009.03.29 21:22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090328

재용, 유환, 예림, 민정, 우성, 미란, 지윤, 지은과 함께한 나들이...
기대했던 리빙디자인페어는 정말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겠다는 생각만 들었고.
리빙페어를 공짜로 볼 수 있게 해주었는 동현군의 부스와 같은 도전적인 부스가 많이 늘었으면 좋겠다.

리빙페어를 마치고 가로수길의 비밀의 밴반집에서 초란탕과 목살김치찌게를 후배, 친구들과 함께 격파한 수 홍대로 냉큼 달려가서 멋진 사람들과 함께했다.

한달만에 보는 지수군과 상균이형, 태헌이형, 구두신고 자전거를 타고 등장한 매역누나.
모자들 들고오겠다며 사라진 석형. 놀이터에서 함께 했던 솔형, 용한형, 영태, 정욱형 그리고 멋진 사람들.
여전히 멋있다.

새벽 같이 일어나서 다음날 새벽까지
간만에 길게 느껴지는 하루가 되었네.

Posted by 정승민
TAG DICE, TAKEO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