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102

BLOG 2011.01.02 21:49 |



20110102
'xxxx 프로젝트'를 위한 가방을 잠깐 만들기 위해 신사동 사무실로 갔습니다. 점심은 참깨라면과 김밥으로 때우고 가방의 패턴을 그려보았습니다. 자재들이 부족해서 주변의 것들로 때우긴 했지만...뭐 수정 할 것이 한두개가 아니었습니다. 마무리부분이 아쉽고 전체적으로 패턴을 수정해야 할 부분이 생겼습니다. 다음번에는 기똥차게 만들어 보겠습니다.
아! 타포린 말고 코듀라라던가..다른 재료도 생각해보고...

스트랩이 있었으면 붙여서 내일 출근부터 착용해 보겠는데. 아쉽지만. 다음주말에 동대문 어택을 해야겠습니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설레임이구요.


Posted by 정승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utedude 2011.01.05 16:5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솜씨가 장난이 아니시네요^^ 메신져백 하나가 뚝딱 나오네요~ 만들기 어렵나요?

    • 정승민 2011.01.05 23: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처음에는 어려운 것 같았는데 패턴알고 만들어보니까 할만 하더라구요. 하지만 자세히보시면 형편없어요... 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