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한 캠핑

BLOG 2013.10.21 22:04 |

이제 어느덧 가을도 깊어지고, 급하게 몰아치던 바쁜 일들을 쳐내고 조용히 캠핑을 다녀왔습니다. 

강원도지만 서울에서 얼마 멀지 않은 비밀의 그곳에... 신사동에서 출발해, 차로 1시간정도만 달리면 도착할 수 있는 곳입니다. 

가는 길 내내, 황금들판, 아직까지 완전한 색을 띄진 않았지만 살짝 맛배기로 보이는 단풍들, 햇살도 따스했고, 교외로 나가기엔 정말 최고인 날씨였습니다. 




도착해서 먼저 텐트를 치고 의자를 펴고, 해가지기전에 여러가지 준비를 합니다. 


부드러운 돌맹이들로 되어있는 스팟이 아주 좋습니다. 물도 깨끗해서 마음 것 마셔도 될것 같지만 그러다간 죽을 것 같아서 물은 준비한 물을 마십니다. 


먼길 달리느라 고생한 BMW e30

25살의 나이에 고생이 많습니다. 


보기 좋은 자리에 텐트를 치고, 한가롭게 앉아 있자니, 강가로 카약을 타고 지나가는 사람들이 심심치않게 보입니다. 

알고보니 바로 옆에 있는 글램핑장(?)에서 카약을 대여해서 타고 놀 수 있도록 하였더군요. 

일단 다른 일들을 제쳐두고, 코엑스 kode 박람회에 갔다가 순진씨께 받은 커피를 내려봅니다. 

아웃도어에서는 역시 에어로프레스가 편하고 좋습니다. 

따로 쓰레기가 나오지도 않고... 


갈대며 산이며 이제...가을.



해가 넘어갈 무렵,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고 물안개가 올라옵니다.

햇빛이 좋아서 사진을 열심히. 전혀 의도하지 않은 사진입니다. 


전혀 의도하지 않은 사진이지만, 이건 3류 쇼핑몰 사진. 



구름이 뭐랄까... 1년 중에 이맘때만 볼 수있는 멋진 하늘인 듯 합니다. 

그리고 해가넘어가기전에 불을 피우기 위해서 장작들을 준비하던 중..... 

그렇게 애용하던 오피넬이....부러졌습니다. 

아무래도 칼을 너무 험하게 다룬게 아닌지....

여하튼,... 새로운 무엇을 준비해야겠습니다. 아무래도 칼은 약한 것 같고.... 가능하다면...밀림 헤쳐나갈 때 사용하는 칼?? 또는 도끼를...


장작을 구해와서 불을 지피고, 윤찬이가 생일 선물로 준 모엣을 깝니다. 

아주 작고 귀여운 아이스박스 안에는 시원한 맥주가...

장작불이 다 타들어가서 숯이 될 무렵, 준비해온 소고기를 꺼냅니다. 석쇠에 끼워서 허브솔트 조금 뿌려주고, 숯불에 익히면....

아....





오랜만에 서울에서 교외로 벗어나 깨끗한 공기 주입하고, 고기도 먹고 오니 활력소가 됩니다. 

또가야지...



Posted by 정승민

201308_동네생활

BLOG 2013.08.15 20:44 |

한 주간의 일기. 

동네 생활.



너무 더운 일주일이 가고 있습니다. 먼저, 월요일에 맥파이의 맥주 테이스팅에 초대는...아니고 쳐들어가서 참가하였습니다. 

솔직히.... 처음보는 다양한 맥주들과 함께... 죄다 아름다운 맥주 패키지들이었지만 맛이 있다고 느껴질 정도의 맥주는....위에 보이는 Green Flash Brewing Co. 의 IPA 였습니다. 파는 곳을 알았으니, TRVR에 쌓아두고 먹어야겠습니다. 

그리고 밑에는 맥파이의 아빠, 에릭. 




실크 나염 작업을 위해서 찾아간 그 곳. 전화상으로만 대화를 하다가 작업실에 직접 찾아가보니... 어마어마한 판들과, 하나쯤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들던 로터리. 

하지만 저기 보이는 로터리를 하나 들여놓을 수도 없는 작업실의 크기가...

이번에 출시한 Helinox의 Table One을 받았습니다. 

그렇게 가볍다는 Helinox의 Chair One이 보다 가벼운 무게였습니다. 펼쳐서는 사진을 찍지 않았는데, 컴팩트하고 내구성까지 뛰어나니... 아웃도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머스트 해브 아이템이 되지 않을까... 사실 얼마전에 굴업도에 캠핑을 다녀왔는데, 이미 모든 사람들이 헬리녹스 의자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조만간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위한 가방 안에 Helinox의 제품으로 가득 찰 듯...



그리고 한 동안 연애한다고 바빴던 상택이가 사무실로 찾아왔습니다. 아이스크림케이크를 사들고.

여자친구에게 선물 하려다가 TRVR에 가지고 왔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러웠지만... 그럴 상택이가 아니기에, 이웃사촌 DOTZARI와 함께 나누어 먹었습니다. 



해질녘의 녹사평. 

요즘 일출과 일물이 너무 멋있어서 자꾸 가던 길을 멈추게 됩니다. 

녹사평에서 보이는 삼각지, 


그리고 요즘 경리단길에서 가장 핫 한 까올리 포차나를 운영하시는 태국 삼촌들. 

맛있는 요리. 

핫 합니다. 



한 주의 마무리는 카키와 함께. 


Posted by 정승민

Galleria Pop Up Store

BLOG 2012.05.22 03:10 |

Galleria Pop Up Store

FUJI BIKE, EXPED, KELTY, HELINOX, TRVR








Posted by 정승민

Studio 한쪽 벽면.

BLOG 2012.04.14 14:20 |

 

 

 

작업실 한쪽 벽면의 모습입니다.

TRVR의 작업들이 한쪽에 자리잡고 있고, 포경수술한 나의 첫 안장. 산마르코 롤스가 걸려있습니다.

그리고 헬리녹스의 스틱들과 회사퇴사 선물로 받은 JBL 아이폰스피커, 캠벨스프와 패키지가 귀여운 미국산 담배.

이탈리아에서 가지고 온 클래식 사이클 슈즈와 빨간색의 램프.

앞에 보이는 TRVR의 박스 헬리녹스 스틱, 헤리스 트위드 헌팅캡, 시에라 디자인의 60/40 헌팅캡이 있네요...

결국 이도 저도 아닌 공간....

Posted by 정승민

2월 첫째주 토요일에는 블링 나이트 플리마켓에 참여했습니다.
영원한 군대선입 지상형이 자리를 함께쓰자고 제안해 주셔서 냉큼 달려갔습니다.

쿤스트할레는 아직 준비전이었고, 나름 명당에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시작하기 전에 점포를 펼친 모습니다. 가방과 신발, 여러가지 자켓들..
그리고 혼자 심심할때 만들었던 토트백을 가지고 나갔습니니다.
저렴한 가격에 팔긴 싫었지만... 나름의 구색을 위해서...




좋은 기회를 마련해준 지상형..
헬리녹스 의자를 펼쳐두고 앉아서 쉬어가며..



1월에 비하면 사람들이 꽤 많았다고 합니다. 팔려고 가지고 온 짐을 집으로 다시 가지고 돌아가기 싫어서 헐 값에 다 팔아치우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꾸준히 들어오고 머지 않아서 대부분의 물건을 팔았습니다.



이번에 블링에서 발간하게된 일본잡지 'GOOUT'.
기대합니다.


플리마켓 중간에 공연도 하고..


워크샵에서 먹은 군것질이 전부였던 토요일. 이날 저녁은 스니커즈가 됩니다...


집에 갈 때 되니...
뒷주머니에서 두툼하게 엉덩이를 지켜주고 있던 친구들이 밖으로 나왓습니다. 적지 않은 친구들이 지갑을 가득 채워주는군요. 으하하하
이날 뵈었던 반가운 얼굴들, 정용형, 동원형, 태헌형, 은희 누나, 영환씨, 꼬맹이. 감사합니다~!


Posted by 정승민

FUNNEL THEORY, TBSB, HELINOX

BLOG 2012.01.24 23:47 |
FUNNEL THEORY 친구들과 함께 선유도로 나들이 갔습니다.
선유도 나들이에는 TBSB와 Helinox가 함께 해 주었습니다.
들어가서는 안되는 그 곳에서...

 
































김문형, 박준오, 최성호, 배영태, 이의재, 김준영
2012년도 재미있게 화이팅 입니다!!

Posted by 정승민

20120107_설악산

BLOG 2012.01.18 22:58 |

1월 7일. 고어텍스에서 진행하는 캠패인덕분에 1년하고 3개월만에 설악산에 다시 방문하였습니다.
2010년에는 한계령에서 출발해서 중청, 대청. 중청 대피소에서 머물고 다시 백담사로 내려오는 1박2일의 코스였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설악동에서 출발을 해서 다시 설악동으로 내려오는 코스.
당일치기라는 짧은 시간과 불과 2주전에 내린 눈의 적설량이 2m가 되다는 것을 핑계로 우리는 짧은 코스를 선택하였습니다.

신사동 가로수길 앞에서 모인 우리들은 새벽 5시 까지 춤과 음악을 사랑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었습니다.
마지막 남은 짐들을 바리바리 챙겨서 모인 우리들은 설악산으로 달려갔습니다.


운전석에서 문형형이 운전을 하시는데...저는 막중한 임무(문형형이 졸리지 않도록)를 맡고 있으면서 속초에 도착하는 시간까지 잠들어 있다가, 실눈을 떳을때 앞에서 펼쳐진 풍경은 어젯밤 성호와 준오의 수다 속에서 잠들지 못한 저를 깨우기에 충분했습니다.

우리는 허리높이 만큼 쌓인 눈들을 즈려밟아가며 산을 올라갔고 점심을 먹을때, 물이 없어 눈을 녹여서 라면과 밥을 먹었습니다.
눈위에서 많이 넘어지기도 하였고...여튼 재미있는 경험이었습니다. 말로 하는 것 보다 아랫쪽의 사진을 보면서..

아!! 속초의 닭강정은 최고입니다!!

























































Posted by 정승민

Helinox

BLOG 2012.01.10 01:08 |
DAC에서 만들어낸 Helinox. 한국에서 만들어낸 제품이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아름다운 제품들 입니다.
DAC의 알루미늄 기술력을 기반으로 만든 스틱과 의자, 우산은 가벼우며 튼튼하고, 무엇보다 멋진 외관이 마음을 끌리게 합니다.



이번 치악산행, 설악산행 진가를 보여준 헬리녹스 아웃도어체어, 그리고 스틱들..
아쿠아블루? 아쿠아딥블루? 신뢰가 가는 색.
묵혀두었던 할머니의 옥반지 색상이랄까나...





이제 곧 릴리즈가 된다고 하는데,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Posted by 정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