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주 우연히 생각난 대학교 말년 생활들,
되돌아보면...토익점수 만든다고 매일같이 도서관에서 공부하고 전공, 교양수업 열심히 들으며 후배들에서 모범이 되는 선배로써 참다운 모습을 보여줬던 기억이... 하나도 나지 않네요.
자전거와 파티로 신나게 놀았던 그 때!
졸업작품조차 파티로! 으하하하하
스키장에서 눈 뭉쳐서 팔다가 방송도 타보고! 하하하

대학 말년 정승민의 키워드는 파티 그리고 자전거.
그냥 생각난김에 사진을 올립니다.

 

 

 

 

Posted by 정승민

티스토리 툴바